보도자료

□ 한국수출입은행(www.koreaexim.go.kr, 은행장 김동수)은 1월 4일 수출확대를 통한 경제회복의 견인차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2010년도 여신규모를 대출 38조원, 보증 22조원 등 총 60조원을 지원할 계획이다. 이는 2009년 여신지원계획 53조원 보다 13.2% 늘어난 규모이다.

□ 대출 38조원은 수출지원 28조 4,000억원, 해외투자 3조 5,000억원, 자원개발 1조 7,000억원 및 주요 원자재 및 첨단제품의 수입지원에 4조 4,000억원으로 나뉘어 공급되며, 보증 22조원은 선박, 플랜트 및 해외건설 등 대규모 해외 프로젝트의 수주 지원에 주로 활용될 예정이다.

□ 부문별로는 선박이 22조 3,000억원으로 2009년과 유사한 수준이나, 최근 수주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플랜트·해외건설은 9조원으로 확대된다. 특히, 미래 성장동력 확충을 위해 녹색성장부문과 자원개발부문이 각각 2조 2,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2배 확대된다.

□ 한편, 수출중소기업의 수출경쟁력 제고 및 자금난 해소를 위해 대출 16조 2,000억원, 보증 1조원 등 총 17조 2,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.
? 이는 2009년 지원계획 13조원 보다 30% 이상 증가한 규모이며, 특히, 대출은 2009년 11조 5,000억원에서 40% 이상 대폭 증가한다.
? 이에 따라 전체 대출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9년 38.3%에서 42.5% 수준으로 상승하여 중소기업 지원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이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.

붙임 : 2010년 금융지원계획


문의
여신총괄부 선임조사역 김영석 (☎02-3779-6270)
홍보실 공보팀장 신유근 (☎02-3779-6065)
목록

전체메뉴

전체메뉴 닫기
전체메뉴 닫기